피엘라벤 칸켄 백팩 구입 오늘의 패션




뒤늦게 칸켄 바람이 들어서 이제서야 칸켄 백팩을 구입했다.


피엘라벤 칸켄 클래식 - 오키드 (Orchid) 색상.
생각 않고 구입했는데
내 주변이 온통 연보라색이다.
내가 언제부터 보라덕후가 됐는지 모르겠네.

웬만하면 옷도 다 보라색인 거다.

색깔 고민 꽤 했는데
연보라 색 매우 이쁘다.
모니터 화면으로 봤을 때랑 거의 비슷한
보기만 해도 상쾌해지는 화사한 색상!!!


...옆주머니에 미세먼지 마스크나 꽂고 다니는 현실이라니.




그나저나..
칸켄을 갑자기 구입한 이유는
여름 되면서 백팩 메기가 너무 더운데
칸켄이라면 어깨끈도 얇고
가방도 가볍고 해서
덜 더울 것 같아서 였다.
그런데


그냥 보통 배낭 멜 때랑 똑같이 더운거임.
아무래도 안에 들어있는 시트패드를 빼면 등짝에 배낭이 덜 닿아서 한결 시원할 거 같아 뽑아버렸다.
끈 길이도 더 길게 해주고.
...
덜 더운건지 똑같은 건지 잘은 모르겠다만



일단 시트패드 빼고 멘 모양(살짝 처지는 느낌)이 더 맘에 드니까
당분간은 시트패드 없이 메고 다니기로 했다.


하지만 역시 여름 백팩은




이런식의 어깨 끈이 얇고 긴 미니백팩으로
등에 거의 닿지 않게 멜 수 있는 모양이 최고.
(>>여름용 백팩 구입)
짐이 많지 않을 땐 이런 것 추천,
짐이 많을 땐 칸켄 추천

주황색 패디 바르고 싶었는데 오늘의 패션






웨이크메이크에서 칠리코랄이라는 색상 매니큐어를 구입했다.
보기엔 다홍색 같은 핫 주황인 것 같았는데
발라보니 걍 빨갛다.
-_-
약간 핑크빛 도는 코랄.
원하는 건 형광주황인데...
암튼 이 색깔도 나름 나쁘지 않아
진짜 맘 먹고 귀찮아서 미루던 패디 드뎌 발랐는데
형광주황이고 코랄이고 뭐고...
비 와서 발가락 가림.
-_-
비 오는 날 발 젖는 거 극혐이라 무조건 앵클부츠.

긴치마 입으면... 오늘의 패션





긴 치마 입고 앉을 때 치마 끝 끌리 것 같아
온 신경이 치마 끝에만 가 있음.
착착 접어 앉아도 신경 쓰임.
문제는
앉았다 일어나면 모든 긴치마가  자동 주름치마 됨. ;;;

하얀 치마 입었는데..!! 오늘의 패션




오늘은 하얗게.


forever21 하얀 치마랑



티셔츠도 하얀바탕의 프린트 티셔츠.
 >>(zara 자라 Join Life 컬렉션)
전체적으로 다 하얗게 입었는데..!!!


꺅!
커피 쏟았음.
아이스커피 한 잔 받아서 상에 놓자마자 시원하게 쏟아부러~
직원님이 세제까지 갖다 주심.
넘나 고맙고 죄송..ㅠㅠ
거의 포기한 상태로 대충 씻었는데


거의 흔적 없이 사라짐.


하얘짐.
직원님 넘 고맙습니다. ㅠㅠ
집에 와서 표백제로 세탁하니 새것 됨.


자나깨나 커피조심. ..



런던 기념품 에코백 스타일링 모음 여행과 패션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