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음악 콘서트엔 무슨 옷을? (런던여행20100808/BBC Proms) 여행과 패션




오늘은 저녁 7시 30분부터 로얄 앨버트 홀(ROYAL ALBERT HALL)에서 열리는  BBC Proms가 있는 날이예요.
BBC Proms는 매년 7월 중순부터 9월초까지 영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고의 클래식 음악 축제입니다.
1895년, 런던의 퀸즈 홀 극장 매니저였던 로버트 뉴먼에 의해 'Mr Robert Newman's Promenade Concerts' 라는 이름으로 런던 퀸즈 홀에서 처음 시작된 Bbc Proms는 최근 장소를 옮겨 런던의 로얄 알버트 홀에서 개최되고 있어요.
저 컵케잌같이 생긴 건물이요.ㅎㅎ


하루 종일 생각없이 놀다 허둥지둥 7시 넘어서 겨우 홀에 도착했어요.^^::
커피 바에서 샌드위치+칩+생수 세트를 파네요! 적당한 요기꺼리였어요.
로얄 앨버트 홀이라고 찍힌 이 생수병 맘에 들어요. 기념으로 간직할까?ㅋㅋ

기념품 코너도 있어요. 우산, 가방 그리고 프로그램을 샀습니다.

Messiaen Un sourire (10 mins)
Mozart Piano Concerto No. 17 in G major, K453 (30 mins)
-interval-
Parry Elegy for Brahms (14 mins)
Brahms Symphony No. 4 in E minor (45 mins)

Louis Lortie piano

BBC Symphony Orchestra

Sir Andrew Davis conductor


전 개인적으로 모차르트의 곡이 좋았어요. 역시 모차르트는 흥겹더군요. ^^


알버트홀은 11000개의 파이프 오르간, 극장 지름이 400미터, 5500개의 좌석과 500개의 입석을 갖춘 세계 최고의 음향설비를 갖춘 콘서트홀입니다. 매번 겉으로 지나면서만 봐 오다 이렇게 실내를 보니 웅장하네요. 실내로 들어서자마자 그 웅장함에 잠시 발길이 멈칫한 정도였어요. 층간의 높이가 상당해서 앞좌석의 사람이 시야를 가리지 않을 정도. 공연 시작 10여분 전인데도 아직 관객이 드문드문, 하지만  곧 빈자리 하나 없이 사람들이 가득 메웁니다. 저희가 예약할 당시 5500석이 매진이었어요. 매회 거의 매진인걸로 알고 있어요. 놀랍죠. 또한 이렇게 질 높은 공연을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음이 부러웠어요.

짜잔~
아이폰 액션캠 어플로 파노라마 흉내 좀 내 봤어요.
한 번에 지금 제 시야에 들어오는 홀의 내부 모습을 그대로 다 담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액션캠 사랑해.ㅋ
우리 앞좌석의 부자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요, 절대 남자아이가 까샤스를 닮아서가 아니예요.ㅋ
부자가 흥겹게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이 아름다웠거든요. 브람스의 곡을 기다렸는지 마지막 곡이 나오자 박수를 치더라고요. ㅎㅎㅎ 아랫층의 입석에도 일행이 있는지 계속 손 흔들고 뭐라뭐라..ㅋㅋ

연주자들이 등장하고 사람들도 어느새 꽉 들어찼고 전 촬영을 접었어요.
가운데는 입석인데요, 2시간 정도 연주가 진행되다 보면 하나 둘씩 바닥에 누워서 감상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호오..명상하기 딱!일것 같더군요. 가운데 무슨..연못같은 것도 보이고..

공연을 마치고 나오면서.
한 껏 멋을 낸 사람들이 많이 보이죠?
아 참.
저는 결국 뭘 입었냐구요?

ㅋㅋㅋ
결국 숙소를 들리지 못했어요.
시간 계산을 잘 못해서, 중간에 교통체증을 만나는 바람에 결국 곧바로 음악회를 갈 수밖에 없었죠.
앨버트홀은 혹시 청바지 차림은 입장 불가??아닌가 싶어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바로 옆에 있는 켄싱턴 하이 스트릿트로 가서 치마라도 하나 사 입어야겠다 했지만..
일요일이었던 터라 6시 이후엔 모든 매장이 문을 닫았어요.
그래서 별 수 없이 관광다니던 캐쥬얼한 옷차림으로 갔습니다. 허허..
청바지 입장 불가는 무슨..
꽃단장 예쁘게 하신 분들도 물론 많지만
관광객들도 많고 저처럼 간단한, 자유로운 복장도 많았습니다.
bbc proms 자체가 자유로운 공연이잖아요.
그 높은 좌석까지 걸어 올라다니다 보면 오히려 캐쥬얼 복장이 더 편하더라고요.
다음 주에도 프롬을 한 번 더 보기로 했는데요, 그 날도 간단한 복장을 하기로 했어요. ^^



로얄 앨버트 홀의 낮과 밤.




 


핑백

  • 오늘의 패션 by chan : 런던 아이 & 런던 아이 (20100808) 2010-10-02 14:31:42 #

    ... 오늘은 프롬나잇이라서 6시까지 숙소로 돌아가 드레시한 정장으로 갈아 입을 예정이거든요.아침부터 클래식 콘서트를 위한 정장을 입고 관광을 다닐 순 없으니깐요. 오늘은 BBC Proms가 7시 30분부터 있으니 그 전에 간단하게 런던 아이를 보며 템즈강변을 산책하기로 했어요.일단 웨스트 민스터까지 버스를 타고 달립니다.오늘도 2층 ... more

  • 오늘의 패션 by chan : 보라색 치마와 함께한 하루(런던여행20100809) 2010-10-07 13:14:27 #

    ... 어제 코랄핑크 가디건과 검정 가디건 사이에서 엄청 고민하다 코랄색으로 입었었는데 다니는 내내 잠깐 입어만 봤던 검정 가디건이 계속 생각났다. 그래서 오늘도 어제 ... more

  • 오늘의 패션 by chan : 저 남자도 뭔가 느끼는 게 있겠지.(런던여행20100811) 2010-10-14 02:04:09 #

    ... 게 먹이를 주지 마시오'란 문구가 있다.펠리칸????????하고 줌으로 봤더니 정말 있잖아??!! ㅎㅎㅎ귀여워.펠리칸도 보고우리 김밥을 달라고 울던 아가도 보고며칠 전 BBC프롬에서 우리 앞줄에 앉았던 훈훈한 가족도 보고!관광을 다디다 보면 이런 식으로 계속 마주치게 되는 일행들 꽤 된다.오늘의 패션은구입한 지 꽤 되는 네모돌이 ... more

  • 오늘의 패션 by chan : 꽃밭을 입다 (런던여행 20100814) 2010-10-22 00:56:49 #

    ... 물로 저녁을 하고 그 사이 비는 그쳐서다행히 이젠 빗물바닥에 비친 그림자를 감상하는 여유로움까지..버스야 빨리와..우린 급해..오늘은 프롬나잇이라구..오늘도 헐레벌떡 들어가고 싶진 않은데..흐읏.오늘은 바흐의 밤이다.잊을 수 없던 바흐 그리고 내 정면의 콘트라베이스 주자. <3아,,이렇게 런던에서의 네명의 밤도 마지막.감동과 눈물이 ... more

덧글

  • 공주 2010/10/03 02:22 #

    빨간 재킷!
    전 밝은 빨강 가디건이 있지만 재킷은 찾기 넘 힘들더라구요.
  • chan 2010/10/08 22:48 #

    ㅎㅎ 제 것도 가디건이어요.
    강렬한 빨간 재킷이 있어도 좋을것 같네요.ㅎ
  • windwish 2010/10/03 08:18 #

    파노라마 흉내 멋져요!
    저도 따라해봐야 겠어요!
  • chan 2010/10/08 22:49 #

    액션캠 어플 있으시면 꼭 한번 해보세요. 재밌어요. ^.* 파노라마 놀이에 흠뻑 빠져있어요.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