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지우개스템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다이소 그림도구로 그려보았다.

다이소에서 구입한 저렴이 그림 도구로 오늘의 패션 일러스트레이션을 그려 보았다. 다이소에서 구입한 그림도구는 총 이렇게. 애초에 물감 구입하려 들렸던 거다. 18색이 3,000원이란 말을 들어서. 품질 상관없이 튜브 물감 세트로 사 두면 괜찮을 것 같았다. 꺅. 근데 이런 튜브일 줄은...몰랐었어~(아.. 이거 옛날 유행언데 ㅋㅋ)일반 물감의 아카데믹 ...

오늘의 패션 최초의 로고이미지

오늘의 패션 블로그 오픈 당시 최초로 만들어 사용했던 로고이미지를 스템프로 만들어봤다. 그 그림 원본이 어딨는지 모르겠어서일단 아이폰에 이미지 띄워놓고 옮겨 그렸다. 라이트박스 효과!!+_+문방구에서 대형 지우개 하나 사서 조각내서 썼는데...움 ..이 지우개 너무 퍼석해서 겨우겨우 카빙했음. :-(짜잔~크라식 찬 입니다. 우후훗~눈동자도 나름 살렸는데...

오늘의 스템프로 14가지 스템핑

이렇게 생긴 문양 하나를 만들었다. 이렇게도 되고이렇게도 됨. 모퉁이 장식도 된다. 이렇게 연결하기도 하고. 그림을 그려 넣을 수도 있고하트 스템프로 꾸미기도 가능. 하트로 포인트모두 다 하트로 장식. 간단하게 프레임도 된다. 꽤 크게도 되고리본 스템프랑 합체하면 그럴싸해짐. 오늘 만든 문양에 하트, 리본 다 합체. ^_+

오늘은 어디 가는 날일까요?

티셔츠 입고치마를 입은전 chan 입니다. 신발 신고가방 들고커피 들고똘이도 함께 전 어디에 왔을까요?커피 컵에 민트색만 발라주면뚜레쥬르. 똘이랑 뚤레줄래. 오늘은 똘요일~

패션 스템프 스타일링, 어디까지 가능한가? 18개 모음

지우개로 패션 스템프를 만들기 시작한 지 어느정도 된거 같은데 벌써 총 18개의 패션 스템프가 만들어졌습니다. 한꺼번에 모아서 보니 상,하의, 소품, 액세서리 종류별로 다 한두개씩은 챙겨서 만들었더라고요. 그래서 웬만한 스타일링은 다 표현할 수 있는 놀이 시스템이 드디어 구축되었습니다. 물론 요즘에 입었던 패션들을 만든거라 지금 계절 패션만 가능. 이런...

오늘의 패션 스템프 -청치마 코디네이션

오늘은 청치마 스템프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청치마니까 청색깔 종이에 찍어볼까요?그리고 오늘 입은 크롭탑과 매치해 보겠습미당. 짜잔~크롭탑이니까 상의와 치마 사이에 뱃살 살짝 노출이 포인트예요!와인색 크롭탑에 금목걸이도 오늘 했으니까그렇게 디테일도 그려 넣었습니다. 신발은 검정 플랫 슈즈를 신었어요. 하는 김에 얼굴과 다리까지 표현해 줬습니다. 샌프란시스...

유니클로치마, 크롭탑이 가능한 이유?

오늘의 패션입니다. 오늘도 역시 크롭탑에 플레어 스커트를 입었는데요,이 스커트도 유니클로 입니다. 지난번 검정 치마(http://chan.egloos.com/m/4085252)랑 같은 라인의 스커트인데요,복잡한 무늬가 있어(서 그리기가 아주 곤란합니다)요. 역시나 이 스커트들은 상의를 크롭탑으로 맘 놓고 입을 수 있으니 좋네요. 보시다시피 그림의 윗줄 ...

오늘의 스템프 -똘이씌

똘이 스템프도 만들었긔...똘이: 저게 나라긔??!!chan: 너랜다. 이런식의 강쥐티셔츠도 가능하다던가...아 근데 왜 계속 눈에 안좋은 취미만 생기느냔 말이지...점점 더 작게 만들고 있어서 더 문제.

본격 스템프라이프를 위한 물품 구입

드뎌 본격적인 스템프 라이프에 돌입한 건가요???어제는 급기야 이런 물품을 사왔습니다. 모두 다 스템프 때문~큼지막한 지우개가 필요해서 문구점에 갔었던 건데요필요한 만큼씩 잘라 사용는 편이 더 효율적인 거 같더라고요. 우선 노란색 지우개 먼저 사용해봤습니다.가방 지우개. (관련 포스팅은 여기>>>http://chan.egloos.com/m/4085363...

포즈 따라잡기 스템프

스템프로 저의 일러스트레션의 포즈 따라잡기가 기능해졌어요!!!구두를 새로 만들었더니 그렇게 됐네요~원래 이렇게 생각하고 한쌍의 스트랩 샌들 스템프를 만들었는데요,따로 또 같이! 이런식의 믹스 매치가 가능하게 되는 겁미다! 놀.람.그래서 원래는 이렇던 포즈가이렇게 되었어요!정말 똑같죠?!>.<
1 2



instagram

Instagram

a

더누보

YouTube

chanstoday@gmail.com